본문 바로가기

STARTnet press release in South Korea 2020.05.19

190604_보도자료모음집_한국.png

 

세계 최초 SNS 기반 아트 플랫폼 '스타트넷(STARTnet)' 탄생

세계 최초로 미술 분야를 집약한 글로벌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기반의 아트 플랫폼 '스타트넷(STARTnet)'의 START는 현대 미술시장에서 최고 권위를 가진 사치갤러리(Saatchi Gallery)의 사치(SAAT)와 아트(ART)의 합성어로, 사치갤러리의 사업파트너 패러랠 컨템포러리 아트(PCA : Parallel Contemporary Art Ltd.)가 매년 사치갤러리에서 진행하는 아트페어의 명칭이다.

PCA는 사치와 함께 지난 10년간 아시아 이머징 아티스트 발굴 프로젝트인 '글로벌아이 프로그램(Global Eye Programme)'을 추진하면서 아트페어, 전시, 출판, 어워즈를 통해 유망작가의 글로벌 미술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해왔다. 2019년은 글로벌아이 프로그램 10주년을 맞는 해로서, 그동안 축적된 방대하고 가치있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오프라인 활동과 연계된 온라인 사업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한 PCA는 세계 최강의 IT 기술을 보유한 한국의 미술 전문 기업과 함께 아트 분야의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신개념 아트 플랫폼인 '스타트넷'을 출범시키기로 결정했다.

'글로벌 아이 프로그램'은 한국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홍콩,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으로 확산하여 2018년까지 세계 각국에서 총 18개의 전시회를 개최했으며, 2백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참관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시아 작가들이 글로벌 작가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교두보 역할을 하기 위해 2008년도에 출범해, 지난 10년간 사치갤러리 전시와 함께 해외 전시 투어, 도록 발간을 비롯해 글로벌 스타를 뽑는 어워즈(시상식)를 지속적으로 진행하면서 아시아 미술시장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영국의 상장회사 라이브컴퍼니그룹(Live Company Group)의 데이비드 시클리티라 회장과 영국 왕실예술대학(Royal College of Arts)의 명예 펠로인 세레넬라 시크리티라 (Serenella Ciclitira)는 사치와 함께 패러랠 컨템포러리 아트(PCA ; Parallel Contemporary Art Ltd.)를 설립하고 특히 미술 인프라가 부족한 아시아 국가들의 유망한 신진 작가들이 글로벌 미술시장에 진출하는데 큰 기여를 해왔다.

데이비드 회장은 “세계 최초로 만들어지는 SNS 기반의 아트플랫폼 '스타트넷'이 한국의 최첨단 IT 기술력을 통해 기존의 미술시장을 혁신시키면서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며 “현재 65조 원 규모의 세계 미술시장에서 약 7%(4.4조 원)가 온라인 시장이며, 해마다 7~6% 이상 급성장 하고 있어 '스타트넷'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충분한 시장이 조성되어 있다고 판단하여 이번에 PCA가 전격 투자를 했다”고 밝혔다. '스타트넷'은 2019년 9월 영국의 사치갤러리에서 론칭한 후 아시아, 유럽, 미주 등 전세계로 확장해 갈 예정이다.

'스타트넷'은 미술의 대중화와 함께 작가들의 글로벌 미술시장 진입장벽을 낮추고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설계된 SNS 기반의 아트 플랫폼이다. 전 세계 유저들이 손쉽게 유망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하고 작가와 교류하며 가상 컬렉터로서 컬렉션의 즐거움을 누리고, 작품을 구매하고 재판매도 할 수 있다. 작가들은 자유롭게 전시 정보나 작품을 올리고, 자신의 팬클럽을 만들 수 있으며, 대중의 '좋아요' 숫자에 따라 스타 작가로 부상할 수도 있다.

또한 갤러리들 역시 '스타트넷'을 소속 작가들의 작품 판매를 위한 글로벌 홍보 사이트로 활용할 수 있다. 매년 7% 이상의 급격한 성장 추세를 보이는 온라인 미술시장에서 기존의 작품판매나 경매 사이트와는 확연히 차별화되는 DNA를 가진 '스타트넷'의 등장이 특정계층의 점유물로 여겨지는 현재의 미술시장에 '대중화'라는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지 그 행보가 기대된다.

아트와플랫폼은 PCA와 '스타트넷'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글로벌아이 프로그램 작품에 대한 10년간 온라인 독점판매권을 가진 한국의 스타트업 벤처기업으로, 이선주 대표는 이화여대 산업디자인 전공, 미국 뱁슨 칼리지 MBA(Babson College MBA) 출신으로 한국 최초의 미술기획사인 아트와 핵심 멤버로 경력을 쌓아왔다.

이선주 대표는 “'스타트넷'은 블록체인 기술, 빅데이터 기술, 빅데이터 매칭서비스 기술, 디지털 컬렉트북 기술 등 최첨단 IT기술과, 인스타그램의 SNS기능에 이커머스 기능까지 갖춘 혁신적인 아트 플랫폼으로 탄생할 것”이라며 “작가들을 위한 추급권, 이미지 저작권 보장을 철저히 지켜 플랫폼의 성장발전에 따른 혜택을 작가들도 함께 누리는 투명하고 건강한 온라인 미술시장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트와플랫폼의 대주주인 아트와의 박희선 대표(미국 펜실베니아 주립대 컴퓨터공학 박사)는 “세계 최초로 SNS 형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탄생할 '스타트넷'은 4차혁명으로 급변할 우리의 미래사회에서 '미술'의 역할을 크게 높여줄 것으로 확신한다”라며 “미술이 더 이상 어렵고, 일반대중과는 격리된 분야가 아니라 재미있고 친근하며, 손 안에서 늘 가까이 즐길 수 있는 모습으로 하루빨리 전 세계인에게 소개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공유경제신문- 기사보기]

[헤럴드경제- 기사보기]

[뉴시스- 기사보기]

[CIO BIZ- 기사보기]

맨위로